2∼3주 내 단일화 논의?…다시 부는 安風에 속내 복잡한 국민의힘

국민의힘 윤석열 대선 후보와 이준석 대표가 극적으로 내홍을 봉합함에 따라 이제 야권의 시선이 후보 단일화로 쏠리는 모습입니다. 국민의당 안철수 후보의 지지율이 '마의 고지'로 꼽히는 15% 문턱까지 넘어서면서 단일화 없이는 정권 교체를 장담하기 어렵다는 인식이 야권 내에 퍼지고 있습니다.

기사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