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회계부정 논란’ 윤미향, ○○갈비 등 217차례 정대협 돈 사용”

정의연 회계부정 논란의 중심에 있었던 무소속 윤미향 의원이 정의연 자금을 음식점 등에서 임의로 사용했다고 검찰이 파악한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오늘 국회 법사위 소속 국민의힘 전주혜 의원이 법무부에서 제출받은 윤 의원 공소장에 따르면 윤 의원은 2011년 1월부터 2020년 3월까지 217차례에 걸쳐 총 1억37만 원을 횡령했습니다.

기사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