호주 난민을 캄보디아로 보내야 하나?

호주 난민을

토토사이트 호주 난민을 캄보디아로 보내야 하나?
손으로 쓴 표지판에는 “호주, 난민을 자국에서 캄보디아로 이송하려는 이유를 친절하게 설명해 주시겠습니까?”

그 질문은 금요일에 캄보디아 수도 프놈펜에 있는 호주 대사관에 모인 수십 명의 시끄러운 시위대가 종이

플래카드에 휘갈겨 쓴 몇 가지 질문 중 하나였습니다.

“그들이 호주에 충분히 좋지 않다면 왜 캄보디아에 버려지는가?” 확성기를 든 시위자.

시위는 일반적으로 캄보디아 정부에 의해 학대받는 사람들의 권리를 위해 싸우는 승려들에 의해 조직되었습니다.

그들은 호주가 이미 자국민에게 기본적인 서비스조차 제공하지 못하고 있는 가난한 나라에 난민을 수용할 것이라는 점에 분개합니다.

시위에서 야당 의원인 Son Chhay는 캄보디아가 과거에는 난민을 거의 받아들이지 않았다고 말했습니다.

재정적 인센티브(캔버라가 4년 동안 4000만 호주달러(A$))를 지출할 것이라는 보도가 거래를 좌우했을 가능성이 큽니다.

그는 “캄보디아는 부패로 유명하다… 이 거래는 비밀 거래가 될 수 없다”고 말했다. 수개월 동안 관리들은 호주가

1,500만 인구의 이 나라로 이송되는 것을 원하지 않는 난민을 수용할 협정을 비밀리에 진행해 왔다.

이것은 토니 애벗 호주 총리가 2013년 선거 운동 구호를 물리적으로 표현한 것입니다. 당시 그는 “배를 멈추라”고

맹세하고 구루병 선박을 타고 여행하는 사람들에게 좋은 삶을 위한 편도 티켓을 받지 않겠다고 약속했습니다.More News

호주 난민을

일부에서는 호주의 “캄보디아 해결책”이라고 냉소적으로 언급한 이 거래는 결국 작은 태평양 나우루 섬에 있는 호주

근해 구금 시설에 수감된 사람들을 포함할 수 있습니다.

캄보디아에 난민으로 4년을 살고 있는 모하메드는 캄보디아로 보내진 사람들이 결코 쉬운 삶을 살지 못할 것이라고 말합니다.

미얀마의 소수 민족인 로힝야족의 일원인 모하메드는 정부 프로젝트에서 무슬림에 대한 차별과 강제 노동을 피하기 위해 2008년에 도피했습니다.

모하메드는 자신이 간신히 살아남았고 캄보디아에 “미래가 없다”고 말합니다.

“캄보디아는 매우 가난한 나라입니다. 직업을 찾기가 어렵습니다. 기회가 없습니다.”라고 32세의 그는 자신의 이름만 사용하도록 요청했습니다.

4년이 지난 지금도 그는 공식 거주 서류가 없으며 그럴 수 있을지 궁금합니다. 그는 일자리가 부족하여 음식 카트에서 벌어온 수입으로 생계를 유지합니다. 하지만 현지 공무원들이 요구하는 리베이트는 그의 이익이 미미하다는 것을 의미한다.

그는 “여기서 이용할 수 있는 일자리는 캄보디아인을 위한 것”이라고 덧붙이며 “많은 캄보디아인이 실직 상태입니다.”라고 덧붙였습니다. ‘인권 침해’
무함마드는 캄보디아 정부가 공식적으로 난민으로 인정한 70여명 중 한 명이다.

이 수치는 금요일에 서명된 계약에 따라 변경될 것이 확실합니다.

서명에 앞서 스콧 모리슨 호주 이민부 장관은 캄보디아 재정착은 전적으로 자발적일 것이라고 말했다.

그는 가기로 결정한 사람들은 “캄보디아 법과 난민 협약에 따라 존재하는 것과 동일한 모든 권리가 부여될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많은 사람들이 걱정하는 것은 그러한 선언입니다. 캄보디아는 시민이나 난민의 권리를 옹호하는 것으로 알려져 있지 않습니다.

휴먼라이츠워치(Human Rights Watch)의 호주 이사인 일레인 피어슨(Elaine Pearson)은 “호주와 캄보디아의 거래는 난민 보호에 있어 끔찍한 기록을 남기고 심각한 인권 유린에 빠진 나라로 사람들을 보낼 것”이라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