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 ‘먹는 치료제’ 다음 주 국내로 들어온다

코로나19 경구용 치료제가 다음 주 국내로 들어옵니다. 김부겸 국무총리는 정부 서울청사에서 주재한 코로나19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회의에서 “다음 주 경구용 치료제가 들어온다”며 “신속히 의료현장에서 사용될 수 있도록 준비하겠다”고 말했습니다.

기사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