청와대 “35~40조 추경 증액, 다 수용할 수 없겠지만…의견 듣고 있다”

국회에서 당초 14조 원 규모이던 추가경정예산안을 대폭 증액하려는 움직임과 관련해, 박수현 청와대 국민소통수석이 “다 수용할 순 없을 것”이라면서도 “국회의 많은 의견을 듣고 있다”는 입장을 내놨습니다.

기사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