질바이든은 학교로 돌아간다.

질바이든은 헉교로 복귀

질바이든은 다시

올 가을 직접 교실로 돌아오는 모든 교육자들 중 오직 한 명만이 펜실베니아 가 1600번지에서 출발하는
비밀 경호국 차량 행렬에 의해 그곳으로 수송될 것이다.

질 바이든 여사가 화요일 노던 버지니아 커뮤니티 칼리지(NOVA) 캠퍼스에 있는 버지니아주 알렉산드리아에서
13주간의 교편을 잡고 있다. 그녀를 “닥터 B”라고 부르는 학생들을 선호하는 바이든은 이번 학기에 화요일과
목요일에 작문 수업을 가르친다.
모두 합치면 바이든은 거의 40년 동안 교사로 일해왔지만, 그녀는 또한 이스트윙 밖에서 직업을 가진
퍼스트레이디라는 명성을 가지고 있다.
바이든은 노바에서 가르쳤는데, 지난 학기에도 그녀는 남편과 함께 선거 유세를 하는 동안 줌 수업을 이끄는 데 능숙해지는 법을 배웠다는 이야기는 종종 오래된 일화가 되었다.
하지만 이번 주는 다를 것이다. 바이든과 그녀의 학생들은 버지니아 주의 명령에 따라 마스크를 쓰고 사회적으로 거리를 둔 채 수업을 받을 것이다. 이와 같이 바이든은 많은 교육자들이 직접 교실로 돌아오자마자 겪게 되는 같은 도전과 두려움에 직면하고 있다.
“그녀는 화면을 통해 가르치기 보다는 직접 대화하기를 고대하고 있습니다,”라고 그녀의 공보 비서인
Michael LaRosa는 CNN에 말했다.

질바이든은

바이든은 미국에서 어린이와 마스크, 교실에 대해 벌어지고 있는 진짜 논란을 모르고 있지 않으며, 학부모들과
교육 위원회 사이의 뜨거운 토론은 때때로 비명성 시합으로 번져나온다.
“어수선하고 마술적인 새로운 모험이 시작되려고 합니다. 매년 이맘때의 기대와 흥분은 교사가 되는 것의
가장 좋은 부분 중 하나입니다,”라고 바이든은 월요일 타임지에 쓴 에세이에서 진행중인 유행병 속에서
학년을 시작하는 추가적인 도전을 요약했다.
“올가을에 교실로 돌아오면서, 학교를 안전하고 개방하기 위해 우리 모두가 함께 모여야 할 것입니다. 우리는 우리의 적이 바이러스이지 서로가 아니라는 것을 기억해야 한다.”
바이든은 영부인이 여러 주의 교실과 교육자들을 여러 번 방문했고, 코로나19가 많은 가정과 교사들 그리고 학교 시스템에 야기한 엄청난 적자를 직접 보고 들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