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국 대사관 국기 부착 권고에…키예프서 “오성홍기 품절”

러시아의 침공으로 극심한 혼란에 빠진 우크라이나에서 때아닌 중국 국기인 오성홍기 매진 행렬이 이어지고 있다고 중국 관영매체가 보도했습니다. 중국 CCTV는 우크라이나 수도 키예프에 거주하는 교민 쑨 씨를 인터뷰하며 현지에서 오성홍기를 구하기 어렵다는 쑨 씨의 발언을 소개했습니다.

기사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