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북한 중국대사 북한에 작별인사…북, 고위급 교류 재개하나

북한의 국경 봉쇄로 출국하지 못해 역대 최장 임기를 기록한 리진쥔 주북한 중국대사가 본국으로 돌아갑니다. 조선중앙통신은 최룡해 국무위원회 제1부위원장이 어제 만수대의사당에서 작별방문을 하러 온 리진쥔 중국 대사를 만났다고 보도했습니다.

기사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