윤석열, ‘장모 징역형’에 “판결에 공적 언급 부적절” 신중 답변

국민의힘 윤석열 대선 후보는 장모 최 모 씨가 통장 잔고증명 위조 혐의로 1심 재판에서 유죄를 선고받은 데 대해 “사법부 판결에 대해서 공적으로 언급하는 것은 적절하지 않다”고 말했습니다.

기사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