윤석열 “공수처, 거의 권력의 시녀…대대적 개혁 필요”

국민의힘 윤석열 대선 후보는 오늘 “고위공직자범죄수사처에 대한 대대적인 개혁과 개편이 필요하다”고 밝혔습니다. 윤 후보는 오늘 서울 강남구 한국과학기술회관에서 열린 정책토론회에 참석한 뒤 기자들과 만나 “2019년 검찰총장 인사청문회 때 공수처가 정당한 사정 권력을 더 강화한다면 반대하지 않겠다고 했지만, 지금의 공수처는 권력 비리를 사정하는 것이 아니고 거의 권력의 시녀가 돼 버렸다”며 이같이 말했습니다.

기사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