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 번째 도망은 없다” ‘李 기사’에 尹 엄지 척…얼싸안고 평택행

“세 번째 도망가면 당 대표를 사퇴하겠다.” 국민의힘 윤석열 대선 후보와 이준석 대표가 지난 6일 극한 대립 끝에 극적으로 화해했습니다.

기사 더보기